[17세, 문화로 세상보기] 다운사이징, 신선하게 평범한 이야기 말하기

정재영 청소년기자 | 기사입력 2018/01/14 [12:11]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다운사이징, 신선하게 평범한 이야기 말하기

정재영 청소년기자 | 입력 : 2018/01/14 [12:11]

▲ 정재영 청소년기자 (용인외대부고 1학년)

평범한 삶을 살아가던 ‘폴’(맷 데이먼)은 자신의 아내 오드리(크리스틴 위그)의 꿈인 넓은 집을 사고 싶지만 금전적인 이유 때문에 포기한다. 한편, 인국과잉에 대한 해결을 위해 다운사이징이라는 기술이 개발된다. 이는 몸의 크기를 줄이는 것만 아닌 자신이 가지고 있는 1억 원을 120억 원의 가치로 만들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폴은 다운사이징 시술을 받지만 자신의 아내가 두려워서 시술을 포기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다. 작아진 세계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한 폴은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디센던트’와 ‘네브라스카’의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새 영화 ‘다운사이징’은 작아진 사람들을 위한 작아진 세계라는 다소 신선한 설정, 그리고 맷 데이먼과 크리스토퍼 왈츠라는 할리우드에서 손꼽히는 배우 두 명을 캐스팅 하였다. 특히 크리스토퍼 왈츠는 어떠한 역에도 자신만의 색깔을 부여하면서 인물에 깊이와 스타일을 더하는 데 아주 뛰어난 능력을 과거 보여준 적이 있다. 특이한 소재, 그리고 출중한 캐스팅, 이런 좋은 재료들에 비해 영화 ‘다운사이징’은 마냥 따뜻하고 당황스러울 정도로 무난하다.

 

영화가 평범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명확하다. 목표성을 제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영화는 어떠한 의미를 가진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보단 원하는 모든 주제들을 조금씩 건든다. 영화 초반부에는 블랙 코미디와 정치를 조금 건들고, 중반부에는 인권 문제를 얘기해 본다. 후반부에는 행복에 관한 철학이라는 주제를 살짝 다뤄본다. 충분히 깊고 신박하게 다룰 수 있는 주제들을 너무나도 조심스럽게 건드는 소심한 영화는 관객들에게 답답함을 선사한다. 집중되어 있지 않은 뭔가를 계속해서 주장하던 영화가 끝나고 남는 건 오로지 신기해 보이는 세계관과 배우들의 호연 밖에 없다. 

 

목표 없는 영화의 특징 중 하나, 흘러가는 스토리 또한 ‘다운사이징’의 특징이다. 영화는 유순한 맷 데이먼의 인물을 따라 그저 유유히 흘러가고, 관객들은 무언가가 일어나기를 바라면서 기다림에 지치게 된다. 후반부에 일어나는 사건 자체도 급조되었고, 많은 시간이 투자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극복하였을 때 별다른 감흥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다운사이징’은 평범하지 않은 배경으로 행복을 찾는 여정 같은 평범한 이야기를 다루거나, 세계의 종말과 같은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너무나도 평범하게 다룬다. 

 

▲ 영화 다운사이징 스틸 컷

 

홍 차우의 캐릭터 ‘녹 란 트란’도 과연 영화가 올바른 주제의식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하여 물어보게 만든다. 초반부에 부당함을 맞서 시위에 앞장섰다고 등장되었던 강인한 인물이 후반부에 주인공에게 자신과 함께한 하룻밤의 의미가 뭐였는지 물어보고, 자신도 그냥 여자일 뿐이라고 고백하며 수동적으로 변하는 모습은 큰 괴리감을 준다. 과장되고 우스꽝스러운 억양도 관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다운사이징’은 캐릭터들의 사이즈뿐만 아니라 주제의식과 드라마도 ‘다운사이징’ 해버렸다. 창의적인 배경을 가지고와서 흔하디흔한 이야기를 하는 영화는 주인공이 질색하는 ‘평범함’을 보여주고, 영화는 관객들을 태우지 않은 채로 유유히 흘러간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저널21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평가법) 배제안’으로 톡톡히 수혜를 입었던 녹십자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강화된 화평법에 주춤하는 모양새다.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및 유해성 평가를 기업의 의...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정치일반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자유한국당이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가동하기로 했다. 여기에 바꾼지 1년이 넘은 당명도 교체될 예정이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건강/제약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저널21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지난달 28일 상여금과 복리후생 비용이 최저임금에 포함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날 서있던 인상폭이 진정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은 생각보다 거세다. 전국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스웨덴전 D-day '우리는 대한민국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