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연기

정부 고강도 규제에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연기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1/12 [09:20]

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연기

정부 고강도 규제에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연기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1/12 [09:20]

정부 고강도 규제에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연기

신한은행 “투명성,안전성 제대로 확보하고 도입 검토할 것”

 

금융당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고강도 규제에 나선 가운데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연이은 규제가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늦추고 있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 신한은행이 연기한 실명확인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다. 이를 통해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신한은행이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를 연기함에 따라 가상화폐 시장은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코빗, 이야랩스에 지난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오는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신한은행 관계자는 “은행에서는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맞춰가면서 내부적으로 자금세탁 방지 이슈가 있다 보니 투명성과 안전성을 제대로 확보하고 도입을 검토할 것”이라며 “실명확인 서비스를 철회하는 게 아니라 연기라고 생각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