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한파에 한랭질환자 46% 증가…사망자 7명

12월부터 최근까지 한랭질환자 227명 신고돼…동상환자 35명으로 급증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1/10 [17:08]

강력한 한파에 한랭질환자 46% 증가…사망자 7명

12월부터 최근까지 한랭질환자 227명 신고돼…동상환자 35명으로 급증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1/10 [17:08]

12월부터 최근까지 한랭질환자 227명 신고돼…동상환자 35명으로 급증

사망자 7명중 5명은 60세 이상, 고령층 만성질환자 각별히 주의해야

 

전국적으로 강력한 한파가 불어 닥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한랭질환자가 약 46%나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0일 ‘2017-2018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 지난달 1일부터 8일까지 약 1달여 기간 동안 총227명의 한랭질환자가 신고됐다고 밝혔다. 특히 사망자는 작년 1명에서 7명으로 늘었고, 동상환자는 10명에서 35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 2016년 말과 2017년 말 동기간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 표 (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   

 

한랭질환의 종류에는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의식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한 증상이 나타나는 ‘저체온증’이 79.7%로 가장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38.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랭질환 환자 5명 중 1명인 21.6%는 심혈관질환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음주상태 비율이 30%로 높게 나타났다. 

 

한랭질환 사망자 7명은 강추위가 이어졌던 지난 12월7일부터 12월16일 사이에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중 남성이 4명, 여성이 3명이었다. 사망자 7명중 5명(71%)는 6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당뇨, 고혈압, 심혈관질환 등의 만성질환을 가진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랭질환은 사전에 적절한 조치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만큼 날이 추울 때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시에는 따뜻한 옷과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함으로써 추위를 막아야 한다고 권했다. 

 

동시에 가벼운 실내운동과 적절한 수분섭취, 고른 영양분 섭취로 건강을 관리하고 실내적정온도를 18도에서 20도 사이로 유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저체온증이 의심될 경우에는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니 주변의 관심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