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자동차그룹 GBC센터 ‘보류’…‘인허가 의혹’ 의식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8/01/04 [14:48]

현대자동차그룹 GBC센터 ‘보류’…‘인허가 의혹’ 의식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8/01/04 [14:48]

국방부, 서울시에 비행안전평가 등 협의 요구

제2롯데타워 공군 ‘인허가 의혹’ 비판 의식한 듯

 

▲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된 '제6회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 회의록  ©최재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계획 중인 초고층빌딩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에 제동이 걸렸다. 이용계획이 부실하다는 게 골자다.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6회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에서 현대자동차 GBC센터건립은 심의에서 보류됐다.

 

주요 보류사유는 ▲현대차 계열사 인구이동 포함 인구유발효과 재분석 필요, ▲이전적지(수도권 내 15개 계열사 건축물)관리방안 마련, ▲국방부와 비행안전영향평가, 전파영향 평가 등 협의 필요 등이다.

 

이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건 국방부가 비행안전영향평가, 전파영향평가 등의 협의 문제를 공식 보류사유로 꼽았다는 점이다. 

 

공개된 회의록에 따르면 국방부 관계자는 “수방사, 공군과는 협의했는데, 왜 국방부와는 협의하지 않았나”라며 “수도 서울은 국방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만큼 105층 건축물이 전투비행과 전파(레이더 차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국방구가 과거 제2롯데타워 인허가 당시 ‘비리 인허가’라는 여론의 비판목소리를 의식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과거 제2롯데타워 인허가 과정에서 공군은 성남비행장의 안전문제로 반대 목소리를 내오다 이명박 대통령 취임 이후 공군참모총장이 경질되고 공군이 활주로를 변경하는 등의 의견서를 다시 제출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인구유발효과 분석을 현대차 15개 계열사 인구(1만697명)를 포함시켜 다시 진행할 것과 이전적지에 대한 계획과 기타 소유건물에 대한 관리방안 등의 보강을 요구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