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철수·유승민, 부산에서 국민통합포럼…통합 언급 가능성

강력한 중도통합 메시지 전달…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2/14 [10:17]

안철수·유승민, 부산에서 국민통합포럼…통합 언급 가능성

강력한 중도통합 메시지 전달…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2/14 [10:17]

강력한 중도통합 메시지 전달…선거연대까지 폭넓게 논의

安, 통합 언급할 수도…최근 당내외에 확고한 의지 피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국민통합포럼’에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두 당의 구체적인 통합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14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리는 포럼에서 정책연대에 이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연대와 관련한 의견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영남에서 포럼이 개최되는 만큼 안 대표와 유 대표가 강력한 중도통합 메시지를 전달하고 관련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안 대표가 공식적으로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발언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안 대표가 당내 의원들과 측근들에게 통합에 대한 자신의 확고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측근은 “안 대표가 자신의 리더십으로 내년 지방선거를 이끌면서 대표의 자격을 입증하기 위해, 부담스럽더라도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우선 안 대표는 전국을 순회하며 의견 수렴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을 경우 지방선거를 후보단일화 형태로 치르고, 구체적인 통합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안 대표는 국민통합포험 참석 이후 부산에서 부울경 당원 간담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